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명룡

 

이명룡 [李明龍, 1872.8.2~1956.11.12]


수상 : 건국훈장 대통령장


한말의 독립운동가로 3.1독립 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1945년 조선민주당을 조직하여 고문에 추대되었다.

본관 전주(全州). 호 춘헌(春軒). 1872년 8월 2일 평안북도 철산(鐵山)에서 출생하였다. 한학을 배우고 1892년 그리스도교에 입교, 신앙생활과 육영사업에 힘썼다. 1902년 정주군(定州郡) 상업회의소 소장이 되어 동양척식주식회사의 한인토지수매를 적극 반대하였다. 1911년 시찰단의 일원으로 일본을 다녀온 후 ‘105인 사건’에 연루되어 3년 동안 복역하였다. 1916년 덕흥(德興)교회 장로가 되어 농장을 경영하며 교회를 설립하고, 국산품애용운동을 벌였다.

3.1독립 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1945년 조만식(曺晩植)과 조선민주당을 조직하여 고문에 추대되었으며, 평동중학(平東中學)을 세워 교육사업에 힘쓰다가 1947년 월남하였다. 1954년 반공연맹 이사, 1955년 평북도민회 고문, 3·1정신선양회 고문, 이준열사(李儁烈士)기념사업회 고문, 1956년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회장, 오산중학건축발기인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