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승훈

 

이승훈 [李昇薰, 1864.4.25~1930.5.9]


수상 : 건국훈장 대한민국장(1962)


한국의 교육자·독립운동가. 신민회 발기에 참여했고, 오산학교를 세웠다. 105인사건에 연루, 옥고를 치렀다. 3.1독립 운동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이었다. 동아일보사 사장에 취임, 물산장려운동과 민립대학 설립을 추진했다.

본관 여주(驪州). 호 남강(南岡). 본명 인환(寅煥). 1864년 4월 25일 평안북도 정주(定州)에서 출생하였다. 가난한 시골선비의 아들로 태어나 어려서 한문을 수학하였다.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16세 때 납청정(納淸亭)에서 유기상(鍮器商)인 임권일(林權逸)의 상점의 점원이 되었는데, 10여 년 후 유기행상·공장경영 등으로 재산을 모았으나 1894년 청일전쟁 때 재산을 모두 잃었다.
다시 공장을 일으켜 이탈리아 사람과 제휴, 국제무역회사를 세워 세계무대로 진출할 계획을 가지고 한국 최초의 국제투자를 시도하였는데, 1904년 러일전쟁의 발발로 파산하였다. 그 후 시골에 칩거하면서 나라가 기울어 감을 걱정하다 늦게나마 면학(勉學)의 길을 찾던 중 1907년 평양 쾌재정(快哉亭)에서의 안창호(安昌浩)의 교육진흥론(敎育振興論) 연설에 크게 감동받아, 당장 상투를 자르고 금주단연(禁酒斷煙)을 실천에 옮기고 승천재를 개축하여 강명의숙(講明義塾)을 열었다.
또한 신민회(新民會) 발기에 참여한 후 다시 재단(財團)을 만들어 오산학교(五山學校)를 세웠으며, 10년 평양에 마산자기회사(馬山瓷器會社)를 세웠다. 그 해 그리스도교 신자가 되어 오산학교의 교육목표를 그리스도교 정신에 입각하여 세웠다.
1911년 5월 안악사건(安岳事件)으로 제주도에 유배되었다가, 9월 105인사건에 연루되어 서울로 압송, 4년 2개월 동안 옥고를 치렀다. 1915년 오산학교 교장에 취임하는 한편, 평양신학교에 입학하였다. 1919년 2월 서울에서 독립운동을 준비하던 지사들과 연락을 취하며, 서북지방을 중심으로 한 그리스도교 관련인사의 참여문제는 자신이 책임지고 활동하였다.

3.1독립 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체포되어 3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가출옥, 그 해 일본시찰을 하고 돌아와 총독부와 교섭하여 오산학교를 고등보통학교로 승격시키고, 1924년 동아일보사 사장에 취임, 물산장려(物産奬勵)운동과 민립대학(民立大學) 설립을 추진하였다. 1926년 오산학교 이사장에 취임, 재직 중 사망하였다. 그의 생전에 졸업생들의 발기로 오산학교 교정에 동상이 건립되었고, 사망하자 사회장으로 오산에 안장되었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