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종일

 

이종일 [李鍾一, 1858.11.6~1925.7.13]


수상 : 건국훈장 대통령장


한말의 독립운동가. 제국신문 사장,《천도교회월보》월보과장, 인쇄소 보성사 사장 등을 지냈다. 3.1독립 운동 때 '독립선언서'를 인쇄하고,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체포되었다. 조선국문연구회 회장으로 한글맞춤법 연구에 공헌했다.

본관 성주(星州). 호 묵암(默庵)·옥파(沃波). 도호(道號) 천연자(天然子). 1858년 11월 6일 충청남도 태안군에서 출생하였다. 어려서 한문을 수학하고 15세에 상경, 김윤식(金允植)·이상재(李相宰) 등으로부터 개화사상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1882년 사신으로 일본에 다녀와 정3품의 위계를 받았다. 1898년 대한제국민력회(大韓帝國民力會) 회장, 제국신문(帝國新聞) 사장이 되었다가, 이듬해 고종황제탄신일 기사에 '성수만세(聖壽萬歲)'를 '성수망세(聖壽亡歲)'로 오식(誤植), 불경죄로 투옥되었으나 그를 중상하는 측의 고의적인 행위로 판명되어 석방되었다.

1906년 천도교에 입교(入敎), 《천도교회월보》의 월보과장(月報課長), 인쇄소인 보성사(普城社) 사장 등을 역임하였다. 3.1독립 운동 때는 자신이 직접 '독립선언서'를 인쇄하고, 이어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체포되어 3년형을 선고받고 2년 반 만에 가출옥하였다. 출옥 후 조선국문연구회(朝鮮國文硏究會) 회장에 취임, 한글맞춤법 연구에 이바지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